서울근교 양평체험 데이트코스 7080 청춘뮤지엄

0
2386

7080 청춘 뮤지엄, 엄마는 외출 중
서울근교 양평체험 데이트코스

긴 겨울방학,봄 방학이 지나고, 개학하면서 아이들은 학교로 향한다.

학기 초에는 아이와 함께 늘 긴장되는 하루하루를 보내게 마련이다. 그 긴장감이 서서히 안전감으로 바뀌고, 아이들도 적응을 잘 하는 지금 즈음, 엄마에게도 자유가 필요하다.

봄바람이 살랑거리고, 봄 꽃소식이 남도에서 부터 전해지면, 동네 커피숍에서 마시는 티 타임으로 부족하다. 풋풋한 청춘이 그리워지고, 지금 나에게 남아 있는 열정이 식어갈 때 7080 청춘뮤지엄으로 떠나보자.

7080 청춘뮤지엄은 서울근교 여행지로 유명한 양평 용문사 관광단지 내에 위치한다. 년 평균 100만 명 이상이 찾는 경기도 최고의 힐링 관광지로, 사계절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하는 곳이다. 특히 작년에 오픈한 7080 청춘뮤지엄은 아련한 향수에 젖어 들고, 옛 추억을 더듬어 그 여운을 그대로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체험 테마 공간으로 알려졌다. 서울에서 양평까지는 평일 기준 1시간 정도 달리면 추억의 시간여행을 선물하는 이곳에 도착한다. 용문사 관광단지를 들어가는 길목 주변에는 많은 맛집들이 있어, 한정식을 즐기는 사람들이라면 용문사 맛집 한 곳 정도 알고 여행길에 나선다.

7080 청춘뮤지엄은 잊고 있었던 그 옛날의 아련한 학창시절속으로 우리를 데려다준다. 복고풍 교복을 입고, 옛날 과자를 먹으며, 어슬렁어슬렁 골목을 지나다 보면, 익숙한 양조장, 대포집에서 목욕탕간판, 오락실을 지나 추억 속 장면을 떠올려 재현하기에 바빠진다. 고무줄놀이, 두더지게임을 한판 하고 2층 계단을 올라가 본다. 이건 뭔가, 4구 게임을 즐기는 공간에 고고 장이 함께 있다. 흐르는 음악에 저절로 몸은 댄스의 박자를 따라 움직이게 된다. 한참을 그렇게 고고 장의 분위기에 빠져 있다 보면, 부끄러움도, 아쉬움도 없었던 열정 가득한 그 시절의 나로 돌아가게 된다. 기차길과 추억 속 사진관의 배경으로 멋진 사진도 담아보고, 오래된 다방에 들러, 음악도 신청하고, 폼나게 기타도 연주해본다. 흑백 영화관에 앉아 그때는 우리가 어떤 영화를 봤나? 그때로 돌아가 생각을 더듬어본다.


청춘다방에는 1년 후 도착하는 느린 편지코너가 마련되어 있다. 비록 십전대보탕이나, 쌍화차는 한잔할 수 없었지만, 느린 편지를 쓰면서 1년후 누군가에게 전달된 편지지에 마음을 담아 써 내려간다.

청춘뮤지엄의 하이라이트는 교실이 아닐까? 그 옛날 사용했던 손때묻은 책상과 걸상, 오래된 가방, 벽난로 위에 밴도 도시락까지, 아~~ 옛날 이여라고, 우린 잠시 자리를 잡고, 그 시절을 떠올려본다. 참 시간이 많이 지났구나..

교실에 놓인 오래된 풍금은 연주하는 이도, 듣는 이도, 풍금의 소리도 세월의 무게감만큼이나 묵직하게 들려온다. 청춘뮤지엄의 공간들을 다 보고, 체험했음에도 나오는 길이 왠지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면, 신점리 가요대회에서 신나게 노래 한 가닥으로 마무리해보자, 열린 공간이지만, 노는데 주변 상황이 무슨 대수랴~~ 지금 우리가 즐겁게 즐기는 것이 가장 현명한 일이기에 목청 높여 부르고 복고댄스로 부녀자는 잠시 일탈의 엔딩을 마무리 한다.

우린 누군가의 연인, 누군가의 엄마, 아빠가 되어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 현재를 살아간다.

오늘 느꼈던 7080의 그 감동은 시간이 지난 어느 즈음, 다시 살아나 우릴 이곳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이렇게 세상은 흘러가고, 흘러가다, 다시 되돌아보고, 회상하며, 또 오늘을 내일을 살아가게 되는 것이다. 문득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을 때, 그 열정이 그리울 때, 7080 청춘뮤지엄은 더욱 친한 친구 같은 공간이 되어 줄 것이다.

SMART INFO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용문산로 620
지번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신점리 369-32
전화번호 031-775-8907
홈페이지 http://www.retromuseum.co.kr/
양평추천펜션 라고체험펜션,아라비카펜션,솔지에로펜션

 

 

sjzine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

Latest posts by sjzine (see 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