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족여행, 서울근교 힐링 여행코스

0
626

봄이 축복인 것은 가정의 달 오월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늘 바쁜 일상에 가장 큰 힘이 되는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며,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기 좋은 날이다. 가족을 생각하는 마음만큼은 명품인 가족을 위해 힐링 여행코스를 소개한다. 사랑은 표현하고, 행복은 더하고, 좋은 추억은 함께 만들어가 보자.

  • 마음이 명품인 가족, 그들이 선택한 `제이드가든`

숲 속의 작은 유럽 `제이드가든`은 2011년 5월 개장 이후, 7년이 지났다. 중부지역에서 생육이 가능한 식물을 수집해 새로운 테마정원을 개발해 특별한 힐링여행을 제공한다.  천 년을 살고, 천 년을 서 있을 정도로 생명력이 강한 주목이 테마정원 길을 안내한다. ‘이탈리안가든’은 잔디밭과 꽃 화단으로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키친가든’은 수목원 레스토랑의 텃밭 역할을 한다. 이곳에서 재배하는 유기농 식물과 꽃은 식자재로 사용된다. ‘은행나무미로원’에는 아기 다람쥐 가족이 살고 있다. 인기척이 들리면 땅속으로 들어가 모습을 감추다가, 빼꼼히 고개를 내밀기도 한다. 연둣빛 작은 이파리와 꽃 잔디는 어린 아이의 미로찾기 놀이로 적당하다.

5월이면 꼬리 모양 벚꽃인 귀룽나무의 꽃잎이 눈처럼 내린다. 하얀 웨딩드레스를 입은 듯한 백목련이 햇살에 활짝 웃는다. 꽃물결원을 지나 수생식물원에 다다른다. 시원하게 뿜어내는 분수를 바라보며, 여름이 머지않았음을 실감케 한다. 데크길로 연결된 로도덴드론가든을 따라 고산지대에서 자생하는 식물들을 감상한다. 얇은 잎이 겹겹이 펼쳐져 있는 라네시아나벚나무 `알보로제아` 꽃나무 아래에서 꽃과 하늘을 바라본다. 야리야리한 풍경에 시선이 멈춰진다.

‘제이드가든’은 평소 보기 어려웠던 다양한 꽃과 식물이 가득하다. 4천여 가지 종류들이 분포되어 걸어 다니면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식물백과사전과 같다. 수목원은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워 국내 명품수목원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 여행자는 이곳에서 새로운 꽃을 보고, 이름을 몰랐던 야생풀을 보며, 알아가는 즐거움도 찾는다. 어둠이 내리면 빛이 정원을 밝힌다. 5월에는 빛의 정원으로 야간개장도 시작된다. 녹음이 짙어지며, 여름이 오고, 숲은 더위를 식혀줄 만큼 그늘을 만들어준다. 계절은 그렇게 지금에 충실하며, 다음을 준비한다. 우리에 인생처럼 말이다. 수목원은 전 지역 금연이며, 주류 및 취사 음주가 불가능하다. 애견 동물은 입장할 수 없으며, 그늘막과 텐트 반입이 안 된다. In the garden(Restaurant & Cafe)이 있어, 식사 및 커피, 음료가 가능하다.

  • 가족 모두가 한마음 `가평 레일바이크` 경강역에서 출발!

“레일바이크는 힘들지 않아요? 네. 가평 레일바이크는 오르막이 나올 때 자동레일이 설치되어 조금만 힘을 주고 페달을 밟으면 됩니다.” 4인 가족 기준 35,000원, 가평역에서 출발해 경강역에 도착해 잠시 휴식을 즐기신 다음, 다시 경강역으로 돌아오는 코스다. 왕복 8km 거리로 자연 그늘이 많아 자연도 감상하며, 쉬엄쉬엄 레일위에 몸을 맡겨도 좋다. 하루 총 6회가 운영되면 오전 8시 30분부터 운영을 시작해 1시간 30분 간격으로, 오후 5시에 마지막 레일 바이크가 출발한다. 경강역은 영화 `편지`, 드라마 ‘닥터스’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오래도록 남길 수 있는 여행은 체험만 한 것이 없다. 행복한 추억을 간직하고 싶다면 경강역에서 출발해 보자.

  • 자연치유 숲이 있는 조용한 남양주펜션 `송라예술숲` 갤러리

1박2일의 가족여행이라면 잠자리가 중요하다. 즐겁게 관광지도 둘러보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이제는 편안한 휴식이 있는 장소로 이동해 보자. 서울근교 남양주에 있는 ‘송라예술숲’은 숲 속 산책길을 가지고 있는 보기 드문 공간이다. 넓은 잔디광장은 야외 결혼식과 가족 모임 장소로도 활용된다. 잘 관리된 산책로에는 철쭉꽃, 제비꽃, 초롱꽃이 걷는 즐거움을 더한다. 아이들과 정원에서 배드민턴과 공놀이도 즐기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기에 충분하다. 만약 대가족이라면 힐링 숲 족구장에서 게임을 즐겨도 좋다. 소나무 아래 돗자리를 펴고, 조용한 음악을 들으며 산림욕을 해보자. 여행의 피로감, 일상으로 돌아가기 전 상쾌한 에너지를 충전하기에 그만이다.

sjzine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