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짐쟁이 기파리의 유랑] 날것 그대로의 풍경,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0
51


[에스제이진 정기영 기자] 걸음 두 번 째날, 아침이 되자 전날의 피로가 몰려왔다. 서울에서 첫 기차를 타고 포항까지 내려온 데다 버스까지 타고 이동해 걸었으니 피곤할 만도 했다. 전날 걸은 거리가 겨우 13km 남짓. 길 위에 서면 늘 그렇지만 속도전보다 느긋한 걸음을 하는 스타일이라 마음의 여유는 있되, 시간적 여유는 없는 편이다. 등짐을 짊어지고 걸으면 하루 저녁 머무는 곳이 자유로울 것 같지만 이즈음은 야영객들을 보는 시선들이 곱지 않아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아마도 머물렀다 간 자리가 쓰레기 홍수가 나듯 흔적이 남아서 그럴 터이다.

목표했던 흥환간이해수욕장에 도착하니 텐트를 칠 곳이 마땅치 않았다. 한 동이면 어찌어찌 해보겠지만 알파인 텐트 네 동을 치는 건 무리이다 싶어 기억해 두었던 폐교를 찾아갔다. 폐교는 시즌 중에 캠핑장으로 이용되는 사유지로 이즈음은 영업하지 않았다. 점방에 들러 물건을 사면서 폐교 관리하시는 분을 수소문하니 마침 점방 사장님이신 당신이 그곳의 관리자란다. 저간의 사정을 말씀드리며 폐교 운동장에서의 야영 여부를 부탁드리니 동네 형님이시라는 주인과 통화 후 일정 금액을 지불하며 야영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바닷가 습기로 인해 축축한 아침을 맞이하며 야영 장비들을 배낭에 쑤셔 넣었다. 어제 마지막으로 걸었던 바닷길로 다시 내려섰다. 어제부터 걷고 있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은 포항의 청림종합운동장부터 시작해 호미반도의 해안선을 따라 호미곶 해맞이 광장까지 걷는 25km의 해안길로 동해안을 따라 걷는 해파랑길 13, 14구간과 이어진다. 빨리 걷는 사람이라면 하루에 다 걸어낼 수 있는 길이지만 해파랑길까지 더 포함시켜 걷는 계획이니 하루 가지고는 턱없이 부족한 시간임은 틀림없다.
장군바위를 지나면서부터 해안에는 모감주나무가 보이기 시작했다. 이곳 해안가 사면에 자라는 모감주나무 군락지는 우리나라에서 최대의 크기이며, 천연기념물 제371호로 지정된 곳이다. 나무 전체가 노랗게 물든다는 표현이 맞을 정도의 노란 꽃이 피지만 아직 꽃을 보기에는 시기가 일렀다. 바다는 잔잔했고, 바람도 없었다. 다만 미세먼지가 심해 이곳의 맑은 하늘과 바다를 제대로 느낄 수 없는 게 아쉬웠다. 트래킹을 하는 일정 내내 비가 온다는 기상청 예보에 비가 내리지 않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하는데 사람 마음이 이렇게 간사스러울 수가 없다.


이곳의 바다는 걸음을 딛는 곳마다 풍경이 다르다. 어느 바다는 제주도의 물빛을, 어느 바다는 울릉도의 바다를, 또 어느 바다에서는 정동진 바다부채길을 만난다. 사람들에게 덜 알려진 덕분에 걷는 이들도 적어 이 길을 전세 내듯 걸을 수 있으니 이것 또한 이 길의 매력이었다. 조선 명종 때 풍수지리학자인 남사고는 한반도를 호랑이가 앞발로 연해주를 할퀴는 형상으로 보며 백두산은 호랑이 머리 중의 코, 호미반도는 호랑이의 꼬리에 해당하는 천하명당이라고 했다. 대동여지도를 만든 김정호는 호미곶을 일곱 번이나 답사를 한 뒤 이곳을 이 땅의 최동단으로 정했을 정도이니 이곳의 풍경을 감히 글로 써내려 갈 수 있을까.

소박한 어촌 마을과 바닷가를 오가며 걷는 길은 내내 바다를 옆구리에 끼고 걷느라 멀미를 느끼고 지루할 만도 한데 전혀 그렇지 않다. 생전 처음 보는 바닷가 기암절벽을 만나면 ‘우와~’ 소리가 저절로 났고, 익숙한 풍경의 바다를 만나면 이제껏 다녀온 길들을 비교하며 서로 얘기하기 바빴다.
바다 절벽은 해국 천지다. 겨우내 줄기가 얼어붙고 말랐지만 뿌리는 절벽에 착 붙어 그 생명력을 이어내며 보랏빛 꽃을 피워내는 시절을 기다리는 중이다. 보리수나무는 또 어떠한가. 척박한 바다 절벽에 뻣뻣하기 이를 데 없이 덩굴처럼 얼기설기 자라면서 아직 희끗희끗한 보리수가 한 움큼씩 열려 붉으스름 하게 익으면 나올 그 떨떠름한 맛을 생각하니 입안에 침이 고이며 목구멍으로 저절로 꼴깍 넘어갔다.


해를 등지고 걷는 걸음은 내내 눈을 찌푸리지 않아 좋았고, 잔잔한 바닷가 해안은 갈매기가 주인이 되기도 했고, 미역을 따는 어부가 주인이 되기도 했다. 바람이 없으니 파도가 넘실대지 않아 바닷가 해안길을 걷기에는 최적이었다. 호수 같은 바다. 우리가 보고 있는 풍경이 그러했다. 바닷가 갯돌과 갯바위가 험해 걷기 힘든 구간은 해안가 돌로 정비를 하면서 인공미를 최소화했고, 바닷물 시간에 따라 갯바위에 물이 들어왔다 나가는 곳은 걷기 좋으라고 데크로드를 설치해 걷기가 수월했다.

점심을 먹을 곳이 마땅치 않아 고민을 하면서 걷다 보면 어느새 식당이 나와 풍성한 식사를 할 수 있다. 회덮밥을 주문하니 자연산 회를 썰어 풍성하게 고명으로 올려주고, 생물 아귀를 넣고 끓인 아귀탕을 서비스로 내어주시니 걸으면서 이런 입 호사도 없다.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이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니다. 바다 조업을 끝내고 포구로 들어온 배에서는 밤새 애써 잡은 아귀를 포구 앞에 버리는 모습이 보였다. 포구 앞에 허연 배를 뒤집고 죽은 수백 마리의 아귀를 보는 우리는 못내 불만이었다. ‘대체 저 비싼 아귀를 잡아서 버릴 거면 누구라도 가져가게 포구에 놔두기나 하지…’ 하지만 이건 여행자의 가벼운 마음이었다. 지나가는 우리를 보시던 어르신 한 분과 이야기를 나눠 보니 이삿짐 플라스틱 1박스에 담긴 아귀의 경매가가 3천원이라는 소리에 신경질이 나서 마구 버리시는 거란다. 말씀을 듣는 순간 안쓰럽고 울컥한 마음이 들었고, 사연 모르고 욕을 해댔던 우리가 부끄러웠다.

길은 그렇게 자연과 어촌 마을 사람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해주며 드디어 호미곶 해맞이광장까지 우리를 이끈다. 어제 오늘 걸으면서 만난 사람들보다 이곳에서 맞닥뜨린 사람은 몇 십 배나 많았다. 어제보다 제법 험한 길을 더 길게 걸은 데다 사람들까지 더하니 시끄러운 소음을 만난 듯 순간 정신이 까무룩 해졌다. 생각해 놓았던 숙영지는 더 가야하는데 놓쳐버린 정신줄은 어디쯤인지 돌아올 생각을 안 하니 원.


해파랑길로 들어서면서 자동차도, 사람도 적어지고 숙영지가 가까워졌다. 설영을 하려던 넓은 장소는 거대한 캠핑용 텐트 몇 동이 이미 자리를 잡아 할 수 없이 바위 사이사이 비좁은 자리를 차지했다. 자리가 없으면 바닷가 몽돌 위에 치려고 했는데 평평한 땅이니 이것만도 어디인지. 다들 피곤했는지 라면 먹는 것도 귀찮아하더니 어느새 하루저녁 자신들의 집인 텐트에 몸을 눕힌다. 내일은 또 어떤 길을 걷게 될 지. 텐트 너머로 들리는 파도 소리야 안녕.

sjzine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