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 없는 평창 여행, 자연이 해답이다

0
173

[에스제이진 정기영 기자] 꽃놀이를 즐기던 봄이 지나며 어느덧 여름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계절이 되었다. 강원도 여행의 정점은 푸른 숲이 우거질 때 빛을 낸다. 뜨거워지는 날들의 연속, 자칫 지치고 늘어지기 쉬운 내 몸에게 자연이 만들어 주는 초록샤워와 향을 선물해 보자.

충전과 숨표를 위한 공간 밀브릿지(Millbridge)
오대산 전나무 숲은 월정사 전나무 숲을 떠올리지만 이곳에는 숨겨진 명품 여행지 밀브릿지가 있다. 오대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되기 훨씬 이전인 1950년대부터 전나무, 낙엽송 등 10만 그루 이상을 식재해 6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전나무 숲길을 포함한 방아다리 약수터 일대를 인공으로 조림한 사유지이다.
입장을 하자마자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시원하게 쭉쭉 뻗은 전나무 숲이 탐방객들을 맞는다. 자연, 역사, 민속적인 컨셉을 활용해 건축가 승효상이 지은 건물들이 자연과의 조화로움에 맞춰 숲에 숨은 듯 들어서 있다. 이곳의 카페는 숲 갤러가 될 정도로 카페인지 숲인지 구분이 안 갈 정도로 자연친화적이다.

숲을 병풍처럼 두르고 있는 방아다리 약수는 위장병과 피부병에 효과가 있어 약수를 받아가려는 사람들이 줄을 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약수터 주변에는 한 사람이 걸을 수 있는 폭의 조붓한 오솔길이 원시적인 자연의 모습을 갖추고 있어 산책하기에 좋다. 숲 속에 놓인 벤치에 앉아 눈을 감으면 새근거리고 쉬던 숨도 조용해지면서 나도 모르게 ‘살 것 같다’라며 큰 숨을 내쉬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산도 좋고 물도 좋고 향도 좋아라 평창 허브나라
평창 흥정계곡의 겨울은 길고 여름은 짧다. 이곳에 4계절 내내 허브 향기가 가득한 평창 허브나라는 1995년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한 우리나라 최초의 허브를 테마로 한 관광농원이다. 영화 차이코프스키의 한 장면처럼 자작나무로 만든 집을 시작으로 허브나라는 꾸준히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겨울이 긴 탓에 사시사철 야외에서 허브를 즐길 수 없는 것을 감안해 조성해 놓은 유리온실은 이곳의 메인 공간이다. 아늑한 실내, 계절감에 맞게 아기자기한 소품들을 전시하고 있어 계절에 관계없이 허브를 즐기는 게 가능하다. 셰익스피어 정원, 모네정원, 성서정원, 나비 정원 등 다양한 주제로 식물들을 식재해 꾸민 13가지의 주제를 가진 아기자기한 테마공원에서는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기기에 좋다.

허브에 관한 전시를 해놓은 허브박물관, 간단한 먹꺼리, 수공예품을 제조 판매하는 파머스 마켓이 있어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는다. 팔레트가든 안의 베이커리맘에서 판매하는 허브빵과 쿠키는 먹어본 사람들의 반응이 좋다. 압화 공예, 주물럭 비누, 허브 향초, 허브 향수 등 허브를 이용한 제품들을 직접 만들는 체험도 가능하다.

바쁜 일상 속 숨고르기를 위한 공간 평창 풀빌라펜션
두 손 놓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을 때가 있다. 하루를 머물더라도 자연 속에서 호흡할 수 있는 행복감은 바쁘게 돌아가는 삶에서의 큰 숨 고르기로써 평창 풀빌라펜션인 펜트하우스가 인기몰이 중이다.

100평 독채 풀빌라를 비롯해 풀빌라 객실, 키즈 객실 등 다양한 객실타입으로 동행하는 이들에 맞춰 객실 선택이 가능하다. 또한 자동차 극장 못지 않은 로맨틱한 야외 영화관과 객실내 비치되어 있는 빔프로젝터로 단독 영화관에 온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투숙객들에게는 갓 구운 빵과 직접 재배한 유기농 야채로 만든 샐러드, 갓 볶은 커피로 서비스되는 호텔식 브런치가 서비스로 제공된다. 최고의 경치와 휴식 공간으로 4월부터 6월까지 객실요금 초특가 할인행사를 진행 중이며, 전 객실의 실내 수영장은 10만원 상당의 온수를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인생에 있어 한 번쯤 호기롭게 호사를 부릴 수 있는 기회이다.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