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여행, 단양 소백산 철쭉제

0
645


[에스제이진 정기영 기자] 봄이 발목을 잡으며 온 게 엊그제 같은데 기온은 벌써 크게 올라 여름을 문턱에 두고 있는 계절이 되었다. 봄꽃 놀이의 마지막은 어느 곳으로 갈까라는 고민은 하지 말자. 남도의 철쭉 군락지로 이름난 황매산, 일림산 등 철쭉이 피기 시작하면서 사람들의 발걸음을 불러 모으는 중이다. 남도의 철쭉꽃놀이가 끝나고 고지대인 소백산 일원에 철쭉이 피기 시작하면 온 산하의 초록이 더욱 짙어지며 여름으로 들어서기에 봄꽃과는 마지막 눈 맞춤이 될 것이다.

소백산의 도시 단양에서는 제37회 단양 소백산 철쭉제가 오는 5월 23일(목)부터 5월 26일(일)까지 단양읍 남한강변에 있는 상상의 거리와 소백산 일원에서 개최된다. 단양 소백산 철쭉제는 1983년 ‘충주댐 건설로 수몰되는 실향민의 아픈 마음을 달래고, 소백산의 철쭉처럼 화려하고 번성하자라는 새 단양 건설을 위해 단양 문화원이 주관하고 개최하는 충북 여행 축제로 올해로 37년의 역사를 지닌다.



5월 23일(목) 다리안 관광지에서 소백산 산신제를 시작으로 5월 26일(일)까지 수변 특설 무대와 상상의 거리에서 실버 가요제, 철쭉분재 등이 펼쳐지진다. 다누리 센터에서는 단양 문화예술인 한마당, 철쭉 소품 전시가 이루어지며, 단양 문화 체육센터에서는 퇴계 이황 선생 추념 서예대회가 열린다.등 각종 행사가 열린다.

축제 기간 동안 단양 소백산 철쭉제를 즐기는 관광객들을 위해 무료 셔틀 택시가 운영되며, 등산객들을 위한 무료 셔틀 버스도 1시간 간격으로 운영된다. 축제 현장에서는 sns에 축제 홍보 글을 올리면 기념품을 탈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단양 소백산 철쭉제를 제대로 즐기려면 소백산 산행을 하는 게 좋으며 천동코스, 어의곡코스, 죽령코스, 국망봉코스 중 본인의 몸 상태에 따라 무리하지 않는 코스로 산행을 하는 것이 좋다.


소백산 산행을 하지 못하는 관광객들을 위하여 ‘꽃으로 가득한 철쭉제’를 주제로 도전리 장미터널 입구에서 장미길의 향연이 펼쳐지며, 상상의 거리에는 철쭉 터널, 포토존이 설치된다. 단양 소백산 철쭉제는 산행뿐만이 아니라 자연환경이 아름다운 충북 단양의 관광 코스를 같이 돌아볼 수 있기 때문에 가족, 친구, 그룹 등이 즐길 수 있는 충북 여행의 대표적인 축제로 자리 잡았다.

단양읍을 중심으로 단양팔경을 비롯해 남한강의 풍경을 즐길 수 있는 만천하 스카이워크, 단양강 잔도, 다누리 아쿠아리움, 단양 구경시장, 고수동굴, 패러글라이딩, 짚라인, 알파인 코스터가 있다. 단양읍의 외곽 여행지로는 적성면 이끼터널, 새한서점, 선암골 생태유람길, 소백산국립공원, 다리안 관광지, 방곡도예전시관, 장회나루 유람선 등 문화, 생태를 즐길 수 있는 곳이 많다.


이번 단양 소백산 철쭉제에는 가족과 함께하는 소백산행, 프레스 플라워 공예체험, 농촌체험마을(도깨비, 한드미), 철쭉 요정 수제 슬라임, 철쭉 요정 거울 만들기 등 예년에 비해 체험 프로그램도 대폭 확대, 보충되어 축제 참가자들에게 큰 재밋거리를 선사한다. 또한 상상의 거리 일원과 나누리 센터 광장에서 자매결연된 지자체의 농특산품 직거래 장터, 단양 농산물 가공품 홍보 및 시음, 귀농귀촌 홍보 및 판매, 아트 마켓 등이 있으니 축제도 즐기고 싱싱한 농산물도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