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추천여행지] 자연과 사람이 키워낸 평강식물원

0
349


우리나라 최북단에 위치한 평강식물원은 자생 식물의 기초 연구와 약용 및 희귀 멸종 위기 식물의 보존과 연구를 위한 목적으로 조성된 곳이다. 한의학 박사인 이환용씨가 매입해 약 7년간의 공사를 거쳐 조성하며 개장한 이후 희귀식물의 보호소 역할을 하고 있다. 생태계 불균형 등 자연적인 서식환경의 파괴로 인한 생존이 불가능한 멸종위기 종의 안정적인 개체 확보와 서식지 훼손, 남획 등 인위적인 파괴 요인으로 인해 사라지는 멸종위기 식물들의 피난처 역할을 한다.


총 7천여 종 350만여 본의 식물과 4천종이 넘는 수목 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2009년에는 환경부지정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인정되면서 가시오갈피나무, 노란만병초, 단양쑥부쟁이 등 6종이 보전대상 식물로 지정되었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고산 식물 전시장인 암석원을 비롯해 들꽃원, 고층습지, 자생식물원, 고사리원, 만병초원 등 각각의 특색 있는 12개의 테마를 주제로 구성되었다. 특히 식물원이 위치한 기후적 특성을 활용해 백두산, 한라산, 설악산의 정상 부근과 히말라야와 로키산맥 등 해발 2,500m 이상의 고산 지역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1천여 종의 진귀한 고산식물뿐만 아니라 만병초류는 이곳 식물원의 자랑이다.


식물원 코스로 평안길, 건강길, 관상길 있으며 평균 1시간에서 2시간 안팎이 소요된다. 편하게 걸을 수 있는 아스팔트보다 조금은 불편하더라도 자연 그대로 느낄 수 있는  흙길로 조성되었다. 지금 평강식물원의 들꽃동산은 당일치기 인생샷 명소와 물놀이 시설로 여행자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곳의 또 다른 즐거움은 숲속 곳곳에 숨어 있는 트롤을 찾는 것이다. 업사이클링 전문 아티스트 토마스담보(Thomas Dambo)는 버려진 재료 특히, 폐목재를 재활용하여 작품을 만드는 아티스트다. 작가는 어릴 적부터 버려진 것을 가지고 무언가를 만들며 시간을 보냈다. 그는 성인된 이후 지금까지 같은 일을 하고 있다. 평강식물원에 가면 폐목재를 활용해 만든 거대한 트롤을 만날 수 있다. 잊혀진 거인’ 프로젝트는 숲속 곳곳에 숨겨져 있어 찾아다니는 즐거움을 더한다. 밝고 큰 영 아저씨와 행복한 김치는 찾기 쉬우나 엄마 옥과 칠드런 리, 똑똑한 우 할아버지는 안내표를 보고 찾아다녀야 한다.


무더운 여름철을 대비해 평강랜드 물놀이장도 6월 6일부터 개장되었다. 피톤치드 가득한 숲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고,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피크닉 기분 느끼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숲 속에서 다양한 식물도 보고, 몰랐던 꽃도 알아가며, 신나는 물놀이도 할 수 있어  평일에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물놀이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로 유료로 운영된다. 남녀 샤워시설과 화장실도 잘 갖추어져 어린 자녀와 함께 와도 불편함이 없다.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