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축제여행] 효석 문화제&백일홍 축제&평창펜션안내

0
610

달빛 아래 소금을 뿌린 듯 하얗게 물든 메밀꽃축제
단풍보다 먼저 화려함을 뽐내는 백일홍 축제
다양한 숙소와 평창 관광지 할인권 혜택 평창펜션안내

[에스제이진 정기영 기자] 턱밑까지 치받던 숨이 턱턱 막히던 대기가 어느새 한 풀 꺾였다. 창문을 열면 아침저녁으로 가느다란 음색의 풀벌레 소리가 기분을 좋게 만든다. 가을이 한 걸음 다가왔다. 여름을 보내는 아쉬움과 가을을 맞이하는 설렘의 꽃 잔치가 열리는 해피 700 평창으로의 여행은 어떨까.

잘 만들어진 드라마 한 편이 방송되면 그 촬영지가 핫 스팟으로 뜨는 디지털 시대. 그렇지만 우리는 이미 드라마 이전에 소설의 배경으로 알려진 곳에서 꽃을 보고 환호하고, 문향의 향기를 따라 가는 아날로그 감성으로 여행을 해왔다. 바로 봉평의 ‘평창 효석문화제’이다. 잘 쓴 소설 한 편이 한 계절을 풍성하게 만든다는 것을 제대로 알려주는 이 축제는 이효석의 단편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작품 배경지인 봉평을 사람들의 기억 속에 심어 놓는 계기가 되었다. 이제는 명실공이 우리나라 대표 문학축제로 알려진 ‘평창 효석문화제’는 ‘2019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우수 축제’로 지정됐다. 올해는 9월 7일(토)부터 9월 15일(일)까지 9일간 봉평군 일원에서 열린다.


이효석과 메밀꽃을 테마로 한 공연, 전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문학의 밤, 각종 전통마당 프로그램 등 다양한 문학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아름다운 문학 마을에서 열리는 이 축제는 무엇보다 마을 주민들이 모두 만들어가는 순수한 문학축제로서의 의미가 높다. 축제 기간 동안 봉평 장터와 연계한 다양한 먹꺼리가 준비되어 있으니 음식 체험도 즐거움이다. 끝이 없을 듯 하얗게 핀 메밀꽃 사이로 산책을 하다 보면 ‘산 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라는 소설 속 구절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전자책보다는 손가락 끝으로 한 장씩 넘겨가며 읽는 책 내용이 기억에 더 오래남 듯 ‘평창 효석문화제’는 그런 축제이다.

평창 최대의 꽃 축제인 ‘평창 백일홍 축제 2019’는 9월 6일(금)부터 9월 15일(일)까지 10일간 평창 야구장 인근의 평창강 둔치에서 열린다. 백일홍은 국화과에 속하는 한 해 살이 풀로 빨강, 보라, 노랑, 흰색 등 다양한 색깔을 지니고 있는 꽃으로 초여름부터 서리가 내릴 때까지 100일 동안 붉게 핀다고 해서 ‘백일홍’이라 부른다. 평창의 경우 축제를 위해 꽃묘 식재를 늦게 한데다 해발 고도가 다른 지역에 비해 높아 꽃이 늦게 피기 때문에 여름의 끝 무렵에 즐기기 좋은 꽃 축제로 자리 잡았다.

이번 축제는 백일홍을 테마로 다양한 포토존과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각종 무대 프로그램 및 깡통열차가 운영될 예정이다. ‘행복’, ‘인연’, ‘떠나간 친구에 대한 그리움’이라는 꽃말을 지닌 천 만송이 백일홍 축제에서 추억을 떠올리고, 낭만을 만들어 보자. 해를 거듭할수록 완성도가 높아지는 백일홍 축제장 주변에 평창 올림픽 시장, 평창바위공원이 있어 연계해서 다녀오면 좋다.

평창은 당일 여행으로 다녀오기에는 아까운 곳이다. 수려한 자연 풍경을 충분히 즐기고 싶다면 1박 2일의 여행을 권하고 싶은 곳이다. 꽃 축제 외에도 우리에게 익히 알려진 오대산 월정사, 양떼목장, 평창 허브나라 등 여러 관광지가 많기 때문에 가을이 오는 것을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여행지이다. 어느 곳에서 머물지는 걱정하지 말자. 평창펜션안내 페이지에 접속하면 평창 군내의 권역별 숙소가 구분되어 있어 일일이 찾아서 검색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숙소 선택이 가능하다. 잘 만들어진 축제, 함께 참여하는 축제의 여운은 아늑한 펜션에서 또다시 피어난다.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