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빚은 색(色)으로

- 봄, 여름의 앙상블 -

0
2966

꽃축제_타이틀

 

봄이 되면 전국 곳곳에서 알록달록 색색의 꽃망울이 터져 나온다. 수줍은 사랑에 빠진 이의 부풀어 오르는 볼같이 붉으락푸르락, 산과 들이 경쾌한 빛으로 가득하다. 이 봄이 지나면 다시 만나지 못할 꽃들을 쫓아서, 한강 윤중로로, 저 멀리 전남 광양으로, 양평으로, 떠나가는 발걸음도 부산하다. 잠깐 하는 찰나, 지나가버리는 봄의 기운처럼 꽃들도 언제 피었었냐는 듯 맥없이 사그라지기에, 놓쳐버린 봄 꽃을 쫓아, 봄으로 시간을 되돌리는 여행을 떠나보자. 그리고 이제 막 시작될 새로운 계절의 변화에 맞춰 서서히 기지개를 펼 여름의 꽃들도 함께, 봄과 여름의 하모니를 느껴보자.

 

_KDH6506

 

숲 속 마을로, 봄나들이 갑니다.

– 아침고요수목원 VS 봄꽃 앙상블 – 고양 국제 꽃 박람회

일 년 내내, 계절에 따라 피고 지는 꽃과 나무로 가득한 아침고요수목원에는 봄을 맞아,『봄나들이 봄꽃축제』가 열린다. 축령산의 산새를 따라 흐드러지게 핀 보랏빛과 다홍빛의 철쭉을 둘레 삼아, 테마 별로 나누어져 있는 정원은 아늑하고, 새하얀 벚꽃 잎이 바람을 타고 흩날리는 고요한 호수 위의 정자-서화연은 한 폭의 동양화 같다. 자연의 손길을 따라 그림 같은 숲길이 굽이굽이 이어진 산책로는 우뚝 솟은 나무 곁을 지키는 수선화와 리나리아, 앙증맞은 팬지, 봄의 여왕으로 불리 우는 튤립의 향기로 가득 찼다. 아침고요수목원의 드넓은 들판 위의 흩뿌려진 야생화가 있는 하늘 길과, 아름다우며 기백이 넘치는 우리나라의 강과 산을, 한반도지형으로 표현한 하경정원은 아침고요수목원의 자랑이다. 아침고요수목원은 조용히 사색을 하고 싶거나, 또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도시의 복잡함을 떠나 쉬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이 곳 숲 속의 맑고 상쾌한 공기를 크게 들이 마시고, 어여쁜 봄 꽃 들을 보면 머리가 맑아지고 마음이 차분해진다. 

 

 아침고요수목원

 

지하철로도 갈 수 있고, 한 번에 전 세계의 봄 꽃들을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그뿐 만인가? 그 끝을 알고 싶을 정도로 거대한 호수를 따라, 바람을 타고 콧속에 스며드는 봄의 냄새를 맡으며 자전거도 타고, 산책도 할 수 있는 공원이 있다. 『고양 국제 꽃 박람회』는, 일산 호수 공원에서 열리는 꽃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축제이다. 이런 색감이 있을까, 여러 가지 물감을 섞어도 꽃 색깔만큼 아름다울까, 수많은 꽃들로 이루어진 태극기와 아치, 동물 조형물, 맑은 호수 위에 두둥실 떠있는 작은 꽃 섬-아쿠아 플라워 가든. 피아노의 건반으로 변신한 꽃의 조화가 돋보이는 에코 힐링 가든 등 볼거리가 풍성하다. 결혼을 앞 둔 예비부부가 있다면, 웨딩 화훼 조형 작품전을, 포근하고도 멋진 정원을 만들고 싶은 아버지가 계시다면, 국내 최정상의 가든 디자이너가 소개하는 코리아 가든 쇼를, 분재를 가꾸길 좋아하시는 할머니가 계시다면 고양 화훼 전시관으로. 이렇게 가족과 함께 와도 좋고, 연인 또는 친구와 함께 와도 좋다. 드넓은 호수 공원이, 고양시 전체가 꽃 향기로 넘실대도록, 『고양 국제 꽃 박람회』는 봄을 노래하고 있다.

  

 고양꽃박람회1

 

아침고요수목원
행사기간 4/19(토)-5/25(일) 37일간
이용시간 오전 8:30-일몰시(연중무휴/입장은 폐장 1시간 전까지 가능)
이용요금 홈페이지 참고
주소 경기도 가평군 상면 수목원로 432 아침고요수목원
문의 1544-6703 http://morningcalm.co.kr/
가는 법 경춘전철/ITX 청춘열차/버스/서울•경기 지역은 정기 유료셔틀 이용 가능

고양 국제 꽃 박람회
행사기간 4/25(금)-5/11(일) 17일간
이용시간 평일 09:00-19:00/주말•공휴일 08:30-20:00
이용요금 홈페이지 참고
사진출처  공식 홈페이지 참고

주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906 고양꽃전시관 (410-837)
문의 031)908-7750-4 https://www.flower.or.kr:5521/main/main.php
가는 법 지하철 정발산역 하차, 1번 출구 호수공원 방향 도보 10분거리 

 

어린 왕자가 사랑한 단 하나의 꽃 장미. 에버랜드 장미축제 

가족의 달을 맞아 볼거리가 더욱 화려해지는 에버랜드는 매년 5월 마다 사랑으로 낭만이 가득한 장미 정원을 세상에 공개한다. 에버랜드의 포시즌스 가든은 웅장하고도 호화롭기로 유명한 베르사유 궁전에 이런 정원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이국적이며 세련된 유럽의 정원을 닮아있다. 꽃말이 사랑을 나타내는 장미와, 사랑을 상징하는 신화와 테마가 조화롭게 어울리는 이곳은 에버랜드만의 동화 속 환상의 세계가 떠오른다. 그래서 우아하면서도 관능적인 향기로 가득 채운 장미 정원은, 사랑을 시작하는 풋풋한 연인, 휴일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에버랜드의 사파리 및 다양한 어트랙션을 즐기기 위해 찾아오는 젊은 부부에게 추천하고 싶다. 아름다운 곡선이 돋보이는 사랑의 상징 비너스 여신 앞에서 수줍은 고백을 하고, 하트 모양 아치를 정열적인 사랑의 새빨간 빛으로 물들인 장미 넝쿨에서 사랑을 속삭이는, 달콤한 낭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에버랜드장미축제3

 

영원한 사랑이 있을 수 있을까? 소혹성 B612에서 온 어린 왕자는 수많은 장미 중에서도 유독 한 장미만이 자신에게 소중한 이유를 알 게 된다. ‘생텍쥐페리’는 소설 <어린 왕자>에서 사랑과 그 책임을 이야기 한다. 오래도록 같이, 세월이라는 시간과 그 책임을 쌓아온 부부의 이야기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노래한 故김광석의 <어느 60대 노부부이야기>처럼,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과, 시간과 추억을 함께 공유하기를 꿈꾼다. 

 

에버랜드  

에버랜드 장미축제
행사기간 5/9(금)-6/15(일) 약 한 달간
이용시간 월-수 오전 10:00-22:00/목-일,공휴일 오전 09:30-22:00
이용요금 홈페이지 참고
사진출처  공식홈페이지 참고

주소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에버랜드로 199 삼성에버랜드
문의 031)320-5000 http://www.everland.com/web/index.html
가는 법 예약제 정기관광버스 및 대중교통 이용

 

수줍은 아가씨를 닮은 튤립과 발랄한 유혹의 향기 백합 – 태안 튤립 축제와 백합 축제

네덜란드를 상징하는 두 가지, 풍차와 튤립. 하지만 튤립의 원산지는 터키라고 한다. 한 때 유럽에서 부의 상징으로 여겨지던 튤립의 아름다움은 봉긋한 꽃 모양새에 있다. 긴 치마를 입은 수줍은 아가씨 같은 둥그스런 모양과 달리, 화려한 빛깔로 반전 매력을 뽐내는 튤립으로 가득한 『태안 튤립 축제』는 넓은 부지를 편안히 이동할 수 있도록 전기차가 마련되어있다. 전기차를 타고 넓은 공원을 한 바퀴 휘 돌아보고 둥그런 동산의 전망대에 오르면 태극 모양으로 꾸며진 수만 송이의 튤립에 탄성이 터져 나온다. 종종거리며 풀을 뜯는 염소와 호수 위에 떠 있는 배, 폐타이어를 재활용한 조형물 등의 볼거리에는 소소한 즐거움도 함께 있다. 다리를 건너가면 저 멀리 제주도를 가지 않아도, 초록과 노란빛으로 펼쳐진 유채꽃 정원도 노닐 수 있으니 일석이조다. 행사장을 나가기 전에 민속 박물 전시관을 둘러보자. 장롱, 지게, 촛대 등 전통 생활 용품뿐 아니라, 누렇게 변색된 책장을 넘겨보듯 지나가버린 80,90년대의 학교 교실 모습을 볼 수 있다. 자취를 감춰버린 풍금과 나뭇결에 옷이 뜯기던 둔탁한 네모난 책걸상, 분필가루 날리는 칠판을 신기해하고 생소해 하는 아이들에겐 신선한 재미를, 어릴 적 추억에 젖는 어른들도 기억에 남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다.

 

  태안축제

 

튤립이 지고 나면 짙은 향기로 사랑을 유혹하는 백합이 그 자리를 차지한다. 백합은 ‘행운을 서로 나누다.’ 라는 의미를 가진다고 하는데, 혼자만 독차지 하고 싶은 행운을 누군가에게 나누어준다고 하니, 청초하고 순결한 사랑을 상징하는 꽃답다. 3년 이상 공을 들여야 겨우 꽃이 핀다는 진귀한 백합을 무지개의 일곱 빛깔로 표현한 무지개 빛 동산은 태안 백합 축제의 장관이다. 은은하고 오묘한 색상의 백합이 코끝을 아리도록 내뿜는 짙은 향기를 맡으며 작은 호수를 따라 이어진 주홍빛 철로에서 연인과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겨보자. 마냥 화려함이 아닌 고상한 기품이 느껴지는 추억이 될 것이다.

 

 태안튤립축제

 

태안까지 와서 꽃만 볼 순 없지, 백합의 아찔한 유혹에서 벗어나, 태안의 유명 관광지들도 둘러보자. 신선하고 쫄깃하기로 소문난 몽산포의 쭈꾸미도 먹어보고, 바닷물이 빠져나간 안면도 <꽃지 해수욕장>의 갯벌에 발을 담가 머드팩도 해보자. 양동이와 작은 모종삽을 챙겨 들고 조개와 골뱅이를 캐내는 재미는 자칫하다간 시간 가는 줄도 모를 정도로 빠져들어 물이 들어오는 것도 잊기 일쑤다. 태안은 숙박업소도 잘 되어 있어 시간에 구애 받지 말고 마음 편히 즐기고 돌아와도 되니, 해질녘이 되면 해변 가에 앉아 우리나라에서 낙조로 가장 유명한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의 모습을 감상하고 돌아오자. 뉘엿뉘엿 지는 해를 삼키는 바다의 장엄한 모습에 가슴이 탁 트일 것이다.

 

태안 튤립 축제/백합축제
행사기간 4/19(토)-5/18(일) 30일간
튤립축제 4/19(토)-5/7(수)
튤립/백합축제 5/8(목)-5/11(일)
백합축제 5/12(월)-5/18(일)
이용시간 09:00-18:00 (입장가능시간 09:00-17:00)
이용요금 일반 9,000원 청소년 7,000원 (단체 및 할인 홈페이지 참고)
사진출처 : 공식홈페이지 참고
주소 충남 태안군 남면 마검포길 200 신온리168-3)
문의 041)675-7881,9200 http://www.ffestival.co.kr/web/
가는 법 시외버스터미널(서울남부,인천,동대전,서산)이용, 태안버스터미널 하차 후, 축제장행 시내버스 이용

  

양떼들이 남긴 알록한 봄 발자국 – 황매산 철쭉제 

하늘과 맞닿은 듯 높다란 황매산의 능선에 철쭉이 유명하게 된 데에는 젖소와 양떼들 의 공이 크다. 과거, 인근에 조성된 목장에서 방목한 젖소와 양떼들은, 독성이 있는 철쭉만을 남기고 잡목과 풀들을 모두 다 뜯어 먹어버려서 황매산의 구릉지는 오로지 철쭉만이 남게 되었다고 한다. 조금은 황당하고 재밌기도 한 일화로 인해 매년 봄이 되면 흐드러지게 피어난 곱디고운 철쭉의 자줏빛과 연 분홍빛의 꽃 이불을 감상할 수 있게 되었다. 사람의 손이 닿지 않은, 인위적으로 만들어지지 않아서 더 아름다운 『황매산 철쭉제』는 외국에서도 손꼽는 한국의 여행지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곳의 장점으로는 산을 오르기 힘든 어르신도 어렵지 않게 색색의 옷을 입은 꽃 능선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다. 차를 타고 철쭉 군락까지 올라 올 수 있는데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여행객들을 위해 셔틀버스까지 준비되어 있어 몸도 마음도 가볍다. 봄 철쭉을 보고 내려오면, 자그마하게 차려진 토속음식점에서 청정지역 합천의 명물, 밤묵과 송기떡 등 향토 음식도 맛봐보자. 자연이 주는 선물에 눈도 마음도 그리고 배까지 든든할 것이다.

 

 사진-452-사본

  

황매산 철쭉제
행사기간 5/3(토)-5/16(금) 13일간
이용시간 연중무휴
이용요금 무료
주소 경남 합천군 가회면 둔내리 산 219-24 (행사장) (공원입구 및 주차장은 홈페이지 참고)
문의 055)934-1411 http://hmfestival.hc.go.kr/main/

 

봄의 푸르름 – 고창 청 보리밭 축제

솜털 같은 이삭을 달은 보리가 머리를 삐죽 내민다. 올곧은 심지처럼 꼿꼿한 마디마디가 바람에 흔들릴 때면, 초록 융단이 사르르 잔잔한 호수가 물결치는 것만 같다. 답답한 마음을 달래줄 탁 트인 넓은 평야가 온통 초록으로 가득 찬 『고창 청 보리밭 축제』는 올해로만 벌써 11년째다. 오래도록 행사가 개최되면서, 고창 청 보리밭만의 마음을 평온하게 해주는 초록 장관은, 15초 안에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하는 CF에도 나올 정도로 유명하다. 바람이 불어올 때면 꺾인 곳 하나 없는 꼿꼿한 보리가 서로의 몸을 부딪치며 사르륵 스르륵 내는 소리에 자신도 모르게 눈을 감고 머리와 마음을 비우게 된다. 맞은 편에는 노오란 유채꽃이 바람에 넘실대며 흔들흔들 손짓을 하고 있으니 시간을 들여 여유롭게 산책을 해보자. 청 보리 밭을 보던 느낌과는 다른 기분이 들 것이다. 전망대로 올라가면 드넓은 초록과 노란 빛 이 눈안에 가득 채워지고 가슴으로 천천히 봄이 스며들 것이니, 전망대에도 올라가보자. 『고창 청 보리밭 축제』는 다양한 행사들도 함께 열리는데, 승마 체험과 전통 민속놀이체험도 할 수 있으며 보리로 만든 음식도 맛볼 수 있다. 인근에는 <고인돌 유적지>와 선조들의 지혜로 우뚝 선 <고창 읍성>이 있으니, 함께 둘러볼 만하다.

 

 DSC_6523

 

고창 청 보리밭 축제
행사기간 4/19(토)-5/11(일) 23일간
이용시간 연중무휴
이용요금 무료 (체혐별 상이)
주소 전라북도 고창군 공음면 학원농장길 158-6 (네비게이션 목적지 선동초등학교)
문의 063)564-9897 http://chungbori.gochang.go.kr/index.gochang
가는 법 고속버스 이용 후, 무장 지방버스로 환승, 무장에서 군내버스 이용 후 선산에서 하차

 

 함께 하면 더욱 좋은 노래 

Orange Pekoe – やわらかな夜(부드러운 밤)
Sky sailing – Brielle
Tom Odell – Grow old with me
Passenger – Let her go
Oasis – Whatever
Misia – Everything

 

 

sjzine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