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역사의 아련함 속으로, 강화도 시간 여행

- 초지진,함허동천 -

0
3323

에스제이진-강화도여행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을 그린 영화 ‘명량’의 열풍에 힘입어 역사에 대한 관심이 더욱 깊어가고 넓어지는 요즘, 역사의 한 조각이자 ‘아픔의 땅’이라 불리는 강화도를 빼 놓을 수 있을까. 우리 민족사의 고비 고비마다 중요한 역할과 책임을 충실히 한 곳. 여전히 한반도의 남과 북의 위태로움을 딛고 있는 강화도에 가면 역사탐방과 함께 수 년의 세월 속에 완성된 위대한 자연을 경험할 수 있다.

 

    역사의 상처를 간직한 곳 『초지진』

강화도는 국방상 중요한 위치로 해안선을 따라 늘 군대가 주둔했다. 이에 민족 시련의 역사적 현장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데 강화도로 들어가는 제2연륙교인 초지대교를 건너가면 역사의 상처를 간직한 ‘초지진’을 제일 먼저 만날 수 있다. 

 

에스제이진-초지진2

 

초지진은 침입하는 외적을 막기 위해 조선 효종 7년 1656년에 구축한 요새로 성곽의 총 길이가 500m도 채 되지 않아 한눈에 다 들어오는 작은 규모의 방어시설이다. 하지만 이 작은 요새는 기특하게도 병인양요, 신미양요 등에서 근세 외침을 막아낸 격전지로 당시 모두 허물어져 성의 기초만 남아 있었던 것을 역사의 그날들을 잊지 않길 바라며 1973년 복원하였다. 

 

에스제이진-초지진3

 

초지진 성벽 옆에는 당시 전투의 흔적인 포탄 자국이 아직도 남아있는 커다란 소나무 두 그루가 자신의 아픔을 뒤로 한 채 모진 세월을 이겨낸 이곳의 상처를 어루만지며 오랜 시간 늘름하게 지켜오고 있다. 그런가 하면 초지진 가운데는 포각이 하나 있고 이 포각엔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대형 규모의 2.5m 길이의 대포, 홍이포가 전시되어 역사를 증명하고 있다.

 

에스제이진-초지진4에스제이진-초지진6

 

반면 초지진 포구를 통해 바라 본 강화해협과 초지대교는 한 때 수많은 전투로 많은 희생을 치른 가슴 아픈 역사의 현장이 맞나 싶을 정도로 지금의 바다는 조용하고 한없이 평화롭기만 하다.

 

    아련한 전설을 품고 있는 곳 『함허동천』

강화도에는 역사의 아픔뿐만 아니라 슬픈 전설의 흔적을 선명하게 간직하고 있는 곳이 있다. 바로 마니산 기슭, 빼어난 산세를 끼고 거대한 바위들을 넘나들며 흘러내리는 물줄기가 장관을 이루고 있는 함허동천 계곡이 그것이다.

 

에스제이진-함허동천2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하늘에 잠겨 있는 곳’이라는 뜻의 함허동천은 조선시대 승려 기화(己和)가 자신의 당호(堂號)를 따서 ‘함허동천(涵虛洞天)’이라 이름 붙이고 커다란 너럭 바위에 그 이름을 글로 새겼다. 한편 승려 기화(己和)의 부인은 그를 찾아 힘허동천까지 찾아왔지만 만나주지 않자 바다에 몸을 던져 죽었고 그 곳에는 커다란 바위가 솟아났다. 사람들은 이를 ‘각시바위’라고 불렀다.

 

에스제이진-함허동천

 

방금 새긴 듯이 또렷한 글씨가 지금도 남아있는 슬픈 전설을 간직한 함허동천 계곡은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한 계곡물과 자연에 폭 파묻힌 느낌이 무척이나 매력적인 곳이다. 그늘이 우거져 쉬어 가기 좋은 너럭바위도 여럿 보이는가 하면 위쪽으로 올라갈수록 자연경관이 좋고 한적하다.

 

에스제이진-함허동천3

 

그런가 하면 계곡 아래에는 함허동천 야영장이 자리잡아 여름철이면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야영장은 각종 부대시설이 갖추어져 있고, 돌담을 두른 주변의 초가에서는 민박도 할 수 있어 사계절 관광지로 이름이 높다.

 

[역사 여행에 가슴을 울리는 음악]

양희은-하늘
윤나라 트리오-오늘보다 어제가 아름다운 이유
임유진-내가 너에게

 

 

sjzine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

Latest posts by sjzine (see 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