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은사가 주는 쉼표 – 하늘의 별을 담은 꽃, 국화 축제 –

0
2069

에스제이진-봉은사

 

새파란 하늘에 느릿느릿 제 갈 길을 가는 한 점 구름같이, 빽빽한 도심 속 보석 같은 쉼표 천년 고찰 『봉은사』!
숨통을 틔어주는 힐링 명소 『봉은사』는 지금 노오란 꽃 향기로 그득하다!
바라만 보아도 마음이 평온해지는 사찰의 고즈넉함에 샛노란 국화가 뽐내는 발랄함과 소담스런 향이 더해져서 움켜쥐고 재촉해야 했던 도심 시간을 멈춰버리고 모든 것을 내려놓게 만든다.

 

에스제이진-봉은사9

 

천년 고찰, 『봉은사』

도심 한가운데, 그것도 10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에 매각 된 한전 건물이 떡 하니 자리한 강남 금싸라기 땅, 우후죽순 들어찬 빌딩 숲에서 찾은 특별한 힐링존, 『봉은사』는 무려 1200년이나 된 신라 때 세워진 사찰이다. 처음에는 견성사(見性寺)라고 불리웠으나 조선 명종 때 현재의 자리로 옮겨오면서 『봉은사』(奉恩寺)로 개칭하게 된다.『봉은사』는 그 기나긴 역사만큼이나 뛰어난 고승들도 배출하였고, ‘추사 김정희(金正喜)’의 추사체가 완성된 뜻 깊은 장소이기도 하다. <대웅전>과 <판전>의 현판이 그의 글씨인데 특히 <판전>의 현판은 ‘김정희’의 마지막 글씨로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 83호]로 지정되어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에스제이진-봉은사4

 

평등, 차별이 없는 절대 진리를 찾아서

다른 사찰들의 일주문과는 하나 다른 점이 『봉은사』에 있다. 『봉은사』의 첫 번째 문, <진여문>은 사물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 평등하고 차별이 없는 절대 진리에 들어서는 문으로, 이 문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내 자신이 품었던 오만과 세상을 향한 편견을 모두 내려놓고 진리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 시작된다. <진여문>에 들어서면서 온갖 잡생각들은 비워버린다. <대웅전>으로 한 걸음씩 다가갈 때마다 계단 한 칸 한 칸을 가득 메운 노란 국화의 한 잎 한 잎이, 하늘의 별을 한 움큼 모은 놓은 밝은 금빛으로, 긍정적인 생각들로 차곡차곡 채색 되어진다. 귓가에 울려오는 맑은 물소리는 지쳐가던 일주일을 개운하게 비워주고, 콧잔등을 간질이는 국화의 향기로움이 마음을 풍요롭게 해준다. ‘부처’는 꽃과 향으로 공양을 하게 되면 열 가지 공덕이 있다고 했다. 아름답고 향기로운 국화꽃에 이름과 소원을 정성스럽게 적어 놓은 팻말을 바라보며 <진여문>이 말하고자 하는 진리와 평등을 되새겨보고 두 손 모아 소원도 빌어보자.

 

 에스제이진-봉은사11

 

삶의 음표는 쉼표로부터

정겨운 황토 흙 담 길을 따라 호젓한 계단을 따라 걸어 올라가면 생각지도 못한 고즈넉함이 찾아온다. 사찰이 가진 매력이 바로 이런 것일까? 나무가 가진 건강한 푸르름에 둘러싸인 <영산전>의 운치는 소박한 길목이 주는 안락함과 숲 속이 주는 평온함으로 가득 차 있다. 이곳에선 깊고도 어두웠던 비밀도 모두 청량하게 물들어 버릴 것만 같다. 알록달록 화려한 우아미가 고상하게 느껴지는 탱화의 끝, 굴곡진 처마 밑에서 바람을 타고 쨍-하는 청명한 소리의 풍경이 이내 마음을 울린다. 분명 도심 한가운데인데, 어느덧 산 속에 자리하고 있다. 다시 시작될 일상으로 나아가기 위해 복잡했던 마음을 잠시 추스러 본다. 『봉은사』에서 가지는 이 시간은 내일을 위한 오늘의 쉼표이다.

 

에스제이진-봉은사10

 

봉은사 (국화축제 ~11월 5일 까지)
위치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531 (삼성동 73번지)
문의 02)3218-4800
홈페이지 http://www.bongeunsa.org:90/user/main.do

개방시간 연중무휴 / 기도시간 기준
주차요금 1시간 3,000원 / 10분 500원
시설안내 응향각(불교용품점), 아름다운 가게, 여여(특산품,음료), 템플스테이 등
찾아가는 길 지하철 2호선 삼성역 6번 출구 → 아셈타워 600m 좌측 봉은사 진입로

 

  에스제이진-봉은사8

 

함께 하면 더 좋은 음악
신해철 – 일상으로의 초대 (Radio Mix)
옥상달빛 – 이렇게 살고 있어

에디터 김지현 

 

sjzine

sjzine

* 위정보는 작성된 날짜 기준입니다. 여행하시기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사진,텍스트,영상은 SJZINE의 저작권임으로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 기사 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sjpension@naver.com으로 별도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sjzine

Latest posts by sjzine (see 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