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동영상

단양여행, 느린여행에서 액티비티까지

충청북도 북동부 최동단에 있는 단양으로 가는 길은 마치 강원도의 강원도를 여행하는 느낌이 든다. 강원도의 자연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 비슷한 비경, 충북 단양은 전통적인 여행지로...

서울근교 여행지, 양평가볼만한곳

코로나 펜데믹 시대, 여행의 판도가 바뀌고 있다. 초창기에는 다들 몸을 사리며 마스크 쓰기가 일상화가 되어 안착한 요즘 갑갑한 실내보다 야외로 다니는 여행지가 인기 중이다....

[등짐쟁이 기파리의 유랑] 누군가 알려준 비밀 숲의 로그

잣나무 숲에서의 하룻밤은 늘 옳았다. 비슷하게 생긴 소나무 숲은 나무숲이 짙으면 음의 기운이 넘치는 데 반해 잣나무는 그렇지 않았다. 무언가 알 수 없는...

딱 가보죠! 서울근교 힐링 여행지, 양평펜션

본격적인 여름이 다가오기 전 바람 쐬기 좋은 날씨이지만, 멀리가기 부담스러울 때 서울과 가까운 근교로 데이트를 계획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새롭게 생긴 양평 데이트 코스와...

들썩들썩한 오월에 한적하고 여유롭게 떠나는 홍성 여행

나무에 잎이 돋아나 신록의 계절로 접어들기 시작한다. 마음이 들뜬다. 오월은 가정의 달로 들썩들썩한 달이기도 하다. 작년 어린이날, 밖으로 나올 인파가 두려웠지만 집에만 있기에는...

벚꽃과 미술관, 낭만적이고 감성적인 당진 봄 여행

정말 좋았던 곳은 나만 알고 싶다가도 나 혼자 알기 아까워서 공유하고 싶어진다. 당진의 한 자그마한 미술관 옥상에 올랐다가 우연히 근처 정자를 발견하고 지나치다가...

[등짐쟁이 기파리의 유랑] 시절이 수상해도 봄은 오더라, 산수유꽃 보러 가던 길

예년의 봄과 달랐다. 춥지 않고 눈이 내리지 않는 겨울은 흔적도 없이 꼬리를 들고 도망칠 것 같더니 기어이 사고를 쳤다. 대형 사고다. 대통령을 비롯해...

상춘객 여행자들의 심쿵 여행지, 전남 여수

지금, 남도에는 봄이 왔다. 어딘가 청정 지역을 찾아 떠나는 상춘객이라면 전라남도 여수를 추천한다. 푸른 봄 바다, 부드럽게 귓가를 스치는 바람, 감칠맛 나는 먹거리까지...

강릉 정동진 디톡스 여행

낭만은 늘 기억 속에 자리하고 있기에 '추억'이라는 것을 되새김질 하면서 그때 그 분위기를 소환한다. 학교 때, 연예 초기에 다녀오던 강릉 여행이 그렇다. 바다를...

컬러풀한 봄맞이 아산 여행

봄의 계절이 오고 있다. 남녘에서는 벌써 꽃소식이 슬슬 들리기 시작해 설렌다. 하지만 내륙의 봄은 더 기다려야 한다. 충남에서 봄을 빨리 맞이하고 싶다면, 아산에...